본문 바로가기

Art book

크리스마스 트리가 된 루돌프 ‘크리스마스 트리가 된 루돌프’ 그림책은 크리스마스 이후의 루돌프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우리는 크리스마스가 끝난 뒤 친구들, 가족들과 신나게 놀고 휴식을 취합니다. 크리스마스에 신나게 일한 루돌프는 다음 크리스마스까지 무엇을 할까요? 크리스마스를 기다리기 지루했던 루돌프는 친구들을 불러 모읍니다. 루돌프의 몸은 튼튼한 나무기둥으로, 루돌프의 뿔은 커다란 나뭇가지로, 루돌프의 코는 탐스런 열매로, 루돌프의 다리는 아름다운 잎사귀로. 루돌프는 친구들과 노래를 부르며 어느덧 나무가 되었습니다. 그렇게 루돌프들은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나무가 되었습니다. 동화의 마지막은 '왜 루돌프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되었을까요?'. '루돌프들은 또 무엇이 될 수 있을까요?'라는 질문을 던지며 열린 결말로 이야기를 마칩.. 더보기
코끼리가 되고 싶은 외눈박이 물고기들 코끼리가 되고 싶은 외눈박이 물고기' 동화책은 고래 뱃속에 살던 외눈박이 물고기들이 코끼리가 되어가는 과정을 이야기합니다. 외눈박이 물고기들은 각자의 특성들을 살려서 코끼리의 일부가 됩니다. 바닥넙치는 코끼리의 배와 상아로, 꼬리날개해마는 코끼리의 코로, 푸르릉 고등어는 코끼리의 옆구리와 얼굴로, 구부렁 장어는 코끼리의 척추와 꼬리로, 코다리 상어는 코끼리의 다리로, 미끄덩 미꾸라지는 코끼리의 등으로, 쌍둥이 복어는 코끼리의 귀로 코끼리가 되어 갑니다. 동화의 마지막은 '왜 외눈박이 물고기들은 코끼리가 되었을까요?'. '외눈박이 물고기들은 또 무엇이 될 수 있을까요?' 같은 질문을 던지며 열린 결말로 이야기를 마칩니다. The book “The one eyed fishes to be an elephant.. 더보기
사자가 되고 싶은 꽃잎들 이야기책에는 꽃잎을 좋아하는 코끼리가 등장합니다. 코끼리는 바람, 달, 들판, 강물, 바다,해 등 다양한 장소와 관련된 꽃잎들을 먹습니다. 코끼리 뱃속에 꽃잎들은 코끼리 뱃속을 나가서 무엇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합니다. 결국 모두 힘을 합쳐 동물의 왕인 사자가 되기로 결심합니다. 바람꽃잎은 사자의 몸으로, 달맞이꽃은 사자의 머리와 꼬리로, 들꽃은 사자의 앞다리로, 물꽃은 사자의 뒷다리로, 바다 꽃은 사자의 얼굴과 등으로, 해바라기 꽃은 사자의 머리로 되어서 꽃으로 만들어진 사자가 됩니다. 이 사자는 바람, 달, 들판, 강물, 바다,해 등 다양한 장소들을 다니면서 행복해 합니다. 이야기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고, "왜 꽃잎들은 사자가 되고 싶었을까?", "꽃잎들이 각자의 특성을 모아 힘을 합하면 또 무엇이 될.. 더보기